다 먹고 살자고 이 좁은 고시원에서 공부 하고 있는것이기 때문에
먹는것은 정말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.

나름 국어 문법을 지키며 글을 써 보자 라는 생각을 가지고 글을 쓰고는 있지만
이게 맞나.. 헷갈리는게 한두가지가 아니다

먹는 이야기 하다가 왠 국문법.. 시식기 라는 말은 사전에 없다. 신조어라고 해도 무방할까나~

어쨌든 고시원에서 먹는 자질구레한 음식들을 내 맘대로 사진찍어 올려 보겠다. 일종의 여흥

그 첫번째로 삼양社의 
볶음 간짬뽕국물 없이 비벼먹는 
새로운 스타일의 짬뽕 
이라는 문구를 달고 
매장 진열대에서 내 눈을 사로잡은 면.


뜨거운물 주의 라고 써 있었지만
다 알고 있는 사실이지만
손가락을 데이고 말았다..
용기 뚜껑이 갑자기 내려가는 바람에
ㅠ_ㅠ

< 먹는방법 >
1. 뜨거운 물을 붓고 4분간 대기
2. 뚜껑을 열고 휘휘 젓는다
3. 물을 적당히;; 남기고 버린다
4. 액상스프를 넣어준다
5. 잘 섞어서 먹는다


액상스프를 용기뚜껑 위에 올려놨다가
먹으면 더 좋다고 써 있어서 그대로 했다


< 시식평가 >
내 실수로 인하여..
따라버리고 남겨야 할 물조절에 실패ㅠ
면 속에 깊게 배어야 할 액상스프가
국물처럼 많이 남아있었다. 
국물없이 비벼먹는다는 모토에 어긋났다
맛은.. 별미라고 생각하고 먹으면 좋겠다



(사진출처 :  https://www.samyangfood.co.kr/pro_22.asp )                다음엔 물 조절 잘 해서 먹어야지~



'고시원→월세원룸 > 일상의발견과고뇌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시식기 - 농심 사리곰탕 큰사발면  (0) 2010.03.04
기미가요가 뭔가요  (0) 2010.02.26
시식기 - 삼양 볶음 간짬뽕  (0) 2010.02.24
득템 - 오래된 안마기  (2) 2010.02.23
3단 스킨의 한계  (0) 2010.02.19
스킨 변경  (0) 2010.01.15
Posted by 음악공학


티스토리 툴바